건너뛰기영역

소통마당

보도자료

보도자료 내용
제목 고양 서삼릉, 사전신청 15명 대상 태실권역 답사
작성자 양설희 전화번호 02-6450-3860
작성일 2021-11-05 조회수 55
고양 서삼릉, 사전신청 15명 대상 태실권역 답사
-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 11.13. ‘태(胎), 생명의 시작’ 행사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소장 김용욱)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고양 서삼릉의 태실 권역에서 11월 13일 ‘태(胎), 생명의 시작’ 행사를 개최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정성조)는 조선왕릉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이후 높아지는 관심과 관람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16일부터 태실 권역을 개방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조선왕실의 안태문화를 알 수 있는 태실 조성과정 영상 상영, 태항아리 재현품과 사진 전시, 태실 권역 답사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참여 신청은 11월 6일부터 12일까지 조선왕릉 누리집(royaltombs.cha.go.kr)의 참여마당 내 서삼릉 태실 관람 예약(선착순 15명)에서 할 수 있다.


서삼릉 태실 권역에는 태실 54기와 왕자·왕녀묘, 후궁묘, 회묘 등 총 45기의 묘가 조성되어 있다. 서삼릉 태실군(胎室群)은 백자 태항아리 등 태실 관련 유물을 탐한 일본이 만든 것으로, 전국의 태실을 발굴 후 수습하여 현재 자리에 54기를 조성하였다. 왕자·왕녀묘 22기와 후궁묘 22기도 일제강점기와 광복 이후 현재의 자리로 옮겨진 상태다. 회묘(懷墓)는 조선 제9대 성종의 폐비이자 10대 연산군의 생모인 폐비 윤씨의 묘로 1969년 현 동대문구 회기동에서 현재의 자리로 옮겨졌다. * 태실: 왕실의 태반과 탯줄을 봉안한 곳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는 앞으로도 역사적 가치와 생명존중 사상을 간직한 태실이 더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첨부파일 hwp파일 다운로드1105+고양+서삼릉,+사전신청+15명+대상+태실권역+답사.hwp [569344 byte]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문화재청‧LH(엘에이치), 조선왕릉 내 법정보호종 보전 위한 업무협약
다음글 일상회복 전환에 따른 문화재청 관람시설 운영제한 완화ㆍ재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