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영역

조선왕릉

온릉 이야기

제11대 중종 첫 번째 왕비 단경왕후 온릉(溫陵)

위치 :
경기 양주시 장흥면 호국로 255-41
능의 형식 :
단릉
능의 조성 :
1557년(명종 12), 1739년(영조 15)
능의 구성

온릉은 조선 11대 중종의 첫 번째 왕비 단경왕후 신씨의 능으로 단릉의 형식이다. 1739년(영조 15)에 단경왕후가 복위되면서 조선 후기의 추존왕비릉 제도로 새롭게 조성하였다. 진입 및 제향공간에는 홍살문, 판위, 향로와 어로, 정자각, 비각이 배치되어 있다. 능침은 병풍석과 난간석을 생략하였고, 문석인, 석마, 장명등, 혼유석, 망주석, 석양 1쌍과 석호 1쌍을 배치하였다.

능의 역사

중종의 폐비 신씨가 1557년(명종 12)에 세상을 떠나자 친정집안인 거창 신씨의 묘역에 묘를 조성하였다. 이후 1739년(영조 15)에 복위되어 능호를 온릉(溫陵)이라 하고 정릉(貞陵)과 사릉(思陵)의 예에 따라 새롭게 조성하였다.

단경왕후(端敬王后) 이야기

단경왕후 신씨(재세 : 1487년 음력 1월 14일 ~ 1557년 음력 12월 7일)는 본관이 거창인 익창부원군 신수근과 청원부부인 한씨의 딸로 1487년(성종 18)에 태어났다. 1499년(연산 5)에 성종의 아들인 진성대군과 가례를 올려 부부인이 되었으며, 1506년에 중종반정으로 진성대군이 왕위에 오르자 왕비로 책봉되었다. 그러나 단경왕후의 아버지가 역적(연산군의 처남으로 중종반정을 반대했었음)이라는 이유로 왕비 책봉 7일 만에 폐위되었다. 1515년(중종 10)에 중종의 두 번째 왕비 장경왕후 윤씨가 세상을 떠나자 폐비 신씨의 복위론이 있었으나 무산되었고, 1557년(명종 12)에 사저에서 71세로 세상을 떠났다. 세상을 떠난 지 182년이 지난 1739년(영조 15)에 복위되어 시호를 단경왕후라 하고, 신주를 종묘에 부묘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