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영역

조선왕릉

서오릉 이야기

순창원順昌園(순회세자와 공회빈)

위치 :
경기 고양시 덕양구 서오릉로 334-32
원의 형식 :
합장
원의 조성 :
1563년(명종 18), 1870년(고종 7)
원의 구성

순창원은 조선 13대 명종의 원자인 순회세자와 공회빈 윤씨의 합장 원이다. 원소는 추존 덕종의 경릉(敬陵)의 예를 따라 간소하게 조성하였다.
진입 및 제향공간에는 홍살문, 향로와 어로, 정자각이 배치되어 있고, 비각과 표석은 설치하지 않았다. 원침에는 병풍석과 난간석을 생략하고 봉분만 조성하였으며, 문석인, 석마, 장명등, 혼유석, 석양과 석호를 배치하였다.

원의 역사

1563년(명종 18)에 순회세자가 세상을 떠나자, 고양 경릉(敬陵) 근처인 현재의 자리에 묘를 조성하였다. 이후 공회빈 윤씨가 1592년(선조 25)에 세상을 떠나 장례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임진왜란으로 선조가 의주파천이 결정되면서 장례를 치루지 못하였다. 선조는 임시로 후원에 가매장의 명을 내리고 한양수복 후 공회빈의 시신을 찾으려 하였으나 끝끝내 찾지 못하였다. 왜란이 종결 된 후 겨우 신주를 만들어 봉안하였다. 1870년(고종 7)에 원호를 순창원(順昌園)이라 하였다.

순회세자(順懷世子) 이야기

순회세자(재세 : 1551년 음력 5월 28일 ~ 1563년 음력 9월 20일)는 명종과 인순왕후 심씨의 원자로 1551년(명종 6)에 태어났다. 아명은 곤령?齡이고 휘는 부?이다. 1557년(명종 12)에 왕세자로 책봉되었고, 1561년(명종 16)에 가례를 올렸으나, 2년 뒤인 1563년(명종 18)에 13세로 세상을 떠났다.

공회빈(恭懷嬪) 이야기

공회빈 윤씨(재세 : 1552년(?) ~ 1592년 음력 3월 3일)는 본관이 무송인 윤옥과 파평윤씨의 딸로 생년은 미상이나, 『선조수정실록』에 10세에 왕세자빈으로 간택되었다고 기록되어 있어 1552년(명종 7)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1561년(명종 16)에 순회세자의 빈으로 황대임의 딸이 왕세자빈으로 간택되었으나 병으로 인하여 간택을 중단하고, 대신에 왕세자빈으로 책봉되었다. 그러나 1563년(명종 18)에 순회세자가 일찍 세상을 떠나자 덕빈(德嬪)의 칭호를 받았다. 이 후 1592년(선조 25)에 41세(?)로 세상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