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영역

조선왕릉

순강원·의창군묘 이야기

추존 원종 사친 인빈 김씨 순강원(順康園)

위치 :
경기 남양주시 진접읍 내각2로 84-31
원의 형식 :
단분
원의 조성 :
1613년(광해 5), 1755년(영조 31)
원의 구성

순강원은 조선 14대 선조의 후궁이자 추존왕 원종의 사친인 인빈 김씨의 원이다. 원소의 구성은 왕릉의 형식과 비슷하게 조성하였다.
진입공간에는 재실과 신도비각이 있으며, 그 밖에 금천교, 홍살문, 정자각, 비각은 왕릉의 형식과 같이 조성하였다. 원침에는 병풍석과 난간석을 생략하고 호석을 둘렀으며, 문석인, 석마, 장명등, 상석, 망주석이 배치되어 있다. 원의 형식으로 무석인을 세우지 않았으며, 석양과 석호는 각각 한 쌍씩 배치되었고, 상석 양 옆에는 동자석이 배치되어 있다.
순강원의 비석은 총 3기인데, 1636년(인조 14)에 세운 신도비 1기, 1755년(영조 31)에 세운 원표석(유명조선국 경혜인빈 순강원) 1기, 인빈이 세상을 떠난 후에 세운 묘표석(유명조선국 인빈김씨지묘) 1기가 있다.

원의 역사

1613년(광해 5)에 인빈 김씨가 세상을 떠나 처음 인빈 김씨의 묘소로 조성하였다. 이 후 손자 인조가 즉위하고 1636년(인조 14)에 신도비를 세웠다. 영조 대에 들어 사친으로의 추존제도가 성립된 후, 1755년(영조 31)에 왕의 사친으로 추존되어 원호를 순강원이라 추봉하고 현재의 모습으로 단장하였다.

인빈 김씨(仁嬪 金氏) 이야기

인빈 김씨(재세 : 1555년 음력 2월 29일 ~ 1613년 음력 10월 29일)는 본관이 수원인 사헌부감찰 김한우의 딸로 1555년(명종 10)에 태어났다. 명종의 후궁인 경빈 이씨(외사촌 언니)가 인빈을 궁중에서 길렀는데, 선조가 즉위한 후 명종의 왕비 인순왕후 심씨의 총애를 받아 1573년(선조 6)에 숙원(淑媛)에 책봉되었다. 선조 사이에서 4남(의안군, 신성군, 원종, 의창군) 5녀(정신옹주, 정혜옹주, 정숙옹주, 정안옹주, 정휘옹주)를 낳았으며, 소용, 귀인을 거쳐 1604년(선조 37)에 인빈에 책봉되었다. 둘째 아들 신성군은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전에 동인(東人)정권의 지지를 받아 왕세자로 책봉되려 하였으나 실현되지 못하였다. 선조가 승하 한 후 사저에 나아가 살았으며, 1613년(광해 5)에 59세로 세상을 떠났다. 1623년 인조반정으로 손자 능양군이 왕위에 오르자 왕의 조모(祖母)가 되었으며, 1632년(인조 10)에 셋째 아들 정원군이 원종대왕으로 추존되면서 왕의 사친(私親)이 되었다. 그러나 이 시기에는 왕의 사친으로의 추존제도가 성립되기 이전이었기 때문에 1636년(인조 14)에 신도비를 세우는 것으로 인빈 추존을 종결하였다. 이후 영조 대에 사친추존제도가 성립되면서 1755년(영조 31)에 시호를 경혜(敬惠), 궁호를 저경궁(儲慶宮), 원호를 순강원(順康園)으로 추봉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