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영역

왕의 죽음

왕의 죽음

영월 유배지에서 사약을 받고 승하한 단종의 능 장릉

호화로운 생활과 비례하지 않았던 왕의 건강

519년의 긴 세월을 이어온 조선과 대한제국에는 모두 27명의 왕과 황제가 존재하였다. 왕들은 장엄한 궁궐에서 화려한 의복을 입고, 전국 각지에서 진상한 최고급 식재료를 이용하여 차린 수라상을 받았으며, 아름다운 궁녀들을 곁에 두고 지냈다. 조선의 내로라하는 명의들은 궁궐에서 늘 왕의 건강을 살폈다. 그러나 왕들은 이러한 호화로운 환경에서도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그다지 건강하지 못하였다.
조선 왕들의 평균 수명은 44세로 주로 눈병, 종기, 중풍 등의 병을 겪다가 세상을 떠났다.

만기(萬機)를 처리해야 하는 왕의 직업병

일단 왕위에 오르면 그 뒤로는 정신없이 바쁜 왕의 일과가 시작된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 종일 처리해야 할 업무가 산처럼 많기 때문에 왕이 집무하는 일들을 만 가지 일이라는 뜻의 “만기(萬機)”라고 하였다. 게다가 왕의 집무는 철저히 정신노동이었다. 주로 앉아서 신료들을 접견하고 공문서를 읽었으며, 자리를 이동할 때에는 가마를 이용하였다. 격구나 활쏘기 등의 간단한 활동을 제외하고는 운동할 기회가 거의 없었다. 따라서 혈액 순환이 원활히 되기가 어려웠고, 당뇨와 고혈압에 쉽게 걸렸다. 눈병이나 종기가 나면 쉽게 낫지 않았으며, 이는 결국 왕을 죽음으로 몰고 가는 원인이 되었다. 실제로 세종과 숙종이 당뇨병으로, 태조, 정종, 태종이 중풍으로 인한 뇌출혈로, 문종, 성종, 효종, 정조, 순조가 종기로 세상을 떠났다.

유배지에서 생을 마감한 정치사의 희생양

그런가 하면 질병과는 상관없이 정치사의 희생양으로 운명을 달리한 왕도 있다.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듯이 6대 임금 단종은 삼촌인 수양대군에게 정권을 빼앗기고 영월로 유배당했다. 삼면이 강으로 둘러싸여있어 감옥이나 다름없는 영월의 청령포에서 유배생활을 하다가, 결국 17세의 어린 나이에 사약을 받고 승하하였다.
이로서 단종은 가장 어린 나이에 억울하게 세상을 떠났다. 단종과는 다른 경우이나 연산군과 광해군도 반정에 의해 폐위되고 유배지에서 세상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