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영역

소통마당

보도자료

보도자료 내용
제목 고양 서삼릉 태실에서 사전신청 20명 대상 태실권역 답사
작성자 양설희 전화번호 02-6450-3860
작성일 2020-10-29 조회수 72
고양 서삼릉 태실에서 사전신청 20명 대상 태실권역 답사
-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 31일 ‘태(胎) 생명의 시작’ 행사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소장 심동준)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고양 서삼릉(사적 제200호)의 태실권역에서 10월 31일 ‘태(胎) 생명의 시작’을 주제로 한 태실권역 답사와 태항아리 재현품 전시 행사를 개최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조선왕릉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이후 국민의 증가하는 문화적 관심과 관람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관람객 화장실과 관람로 등 관람기반시설을 확충하여 지난 10월 16일부터 태실권역을 개방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우리 민족의 생명 존중 사상과 조선왕실의 안태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태실의 조성과정을 담은 영상물 상영과 태실에서 출토된 태항아리 재현품 전시 그리고 태실권역 답사 등으로 이루어진다. 사전신청으로 모집한 2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개방된 서삼릉 태실권역에는 태실 54기와 왕자·왕녀묘, 후궁묘, 회묘(懷墓, 연산군 생모 폐비 윤씨) 등 총 45기의 묘가 조성되어 있다.

서삼릉 태실(胎室)군은 백자 태항아리 등 태실 관련 유물을 탐한 일제가 만든 것으로, 일제는 전국의 태실을 발굴 후 수습하여 현재 자리에 54기를 조성하였다. 왕자·왕녀묘 22기와 후궁묘 22기도 일제강점기와 광복 이후 현재의 자리로 옮겨진 상태다. 회묘는 조선 제9대 성종의 폐비이자 10대 연산군의 생모 폐비 윤씨의 묘로 1969년 현 동대문구 회기동에서 현재의 자리로 옮겨졌다.
* 태실: 왕실의 태반과 탯줄을 봉안한 곳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는 앞으로도 태실의 숨겨진 역사와 그 가치를 더 많은 국민이 인식하고,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생명 존중사상을 간직한 태실이 더욱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첨부파일 hwp파일 다운로드1028+고양+서삼릉+태실에서+사전신청+20명+대상+태실권역+답사(본문).hwp [196608 byte]
pdf파일 다운로드1028+고양+서삼릉+태실에서+사전신청+20명+대상+태실권역+답사(붙임2).pdf [254941 byte]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구리 동구릉 ‘숲길 치유’프로그램 시범운영
다음글 단풍 물든 가을 궁궐과 왕릉, 거리두기로 즐기기